루비 콘퍼런스

세계의 루비 개발자들은 더욱더 활발하게 콘퍼런스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콘퍼런스에서는 루비에서 작업 중인 내용의 공유, 루비의 미래에 대한 토론, 루비 커뮤니티의 뉴비의 환영 등을 함께합니다.

주요 루비 콘퍼런스

RubyConf
2001부터 매년, Ruby Central, Inc.에서 국제적인 루비 콘퍼런스인 RubyConf를 개최합니다. 참가자 수는 2001년에서 2006년까지 10배 정도 증가했습니다. RubyConf에서는 제작자가 직접 자신의 테크놀로지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Nathaniel Talbot의 Test Unit, Jim Weirich의 Rake, David Heinemeier Hansson의 루비 온 레일즈, Why the Lucky Stiff의 YAML 라이브러리, Sasada Koichi의 YARV 등이 있었습니다. Matz도 한번을 제외한 전 RubyConf에 참가하고 강연했습니다.
RubyKaigi
오다이바에서 개최된 RubyKaigi 2006은 최초의 일본 루비 콘퍼런스였습니다. RubyKaigi는 매년 Matz와 루비스트들에 의해 새롭고 흥미로운 주제들을 제공합니다.
EuRuKo (유럽 루비 콘퍼런스)
최초의 정기적인 유럽 루비 콘퍼런스는 2003년에 독일의 Karlsruhe에서 개최되었습니다. Armin Roehrl, Michael Neumann를 포함한 독일의 루비스트들이 주축이 되었고 RubyConf 이후 2번째로 등장한 루비 콘퍼런스입니다.
Open Source Developer Conference
이 콘퍼런스는 호주에서 매년 개최되는 정기적인 콘퍼런스입니다. 루비만을 위한 콘퍼런스가 아니지만 매년 다수의 관심을 가질만한 루비 논문을 얻을 수 있습니다.

지역 루비 콘퍼런스

한국에서는 아직 정기적인 루비 콘퍼런스는 개최되고 있지 않습니다.

다른 콘퍼런스에서의 루비

2004년부터 오렐리 오픈소스 콘퍼런스(OSCON)에 루비 트랙이 생겼고 매년 다른 언어의 트랙에 비해 비중이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Ruby Central의 RailsConf, RailsConf Europe (2006년엔 Ruby Central과 Skills Matter에 의해 2007년엔 Ruby Central과 오렐리에 의해 공동기획), Canada on Rails 등등의 많은 콘퍼런스들은 루비 온 레일즈의 헌신 덕분에 가능했습니다.

한국에서는 대안언어축제에서 루비를 다루고 있습니다.